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동경 한국학교 방문
"“동경 한국학교, 재일 한민족 마음의 중심이자 고향이 된 곳”"

페이지 정보

왕자 기자 작성일2019-11-06 15:00

본문

이성효기자 = 일본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오전 도쿄 신주쿠구에 위치한 동경 한국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c2a95a4860d09627d98ef403862c3b79_1573020133_2434.jpg

 

동경 한국학교는 1954년에 설립되고 1962년 한국정부의 인가를 받은 재일(在日) 한국학교로서 교포 자녀들에게 모국과의 연계교육 및 현지 적응교육을 실시하기 위하여 설립된 정규교육기관이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동경 한국학교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다. (일본에서) 정체성을 지키고 재일 한민족 마음의 중심이자 고향이 된 곳이라면서 국회에서도 동경 한국학교에 필요한 것이 있다면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경 한국학교 측에선 2한국학교 부지마련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를 위한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 등을 건의했다. 문 의장은 곽상훈 동경 한국학교장에게 이인위본(以人爲本)’이라고 쓴 친필 휘호와 격려금을 전달했다.

 

문 의장은 또 와세다대학교 강연에서 밝힌 자신의 강제징용 배상방안에 대해 언급하며, 일본 내에서도 적극적으로 찬성하게끔 분위기를 만들어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1123일과 연말이 중요한 기점이다. 1123일은 지소미아 종료가 확정되는 날이고, 연말은 대법원의 피해자 소송 판결에 따라 바로 (배상금의) 현금화 강제집행이 가능한 것으로 예측되는 시간이라고 내다봤다.

 

문 의장은 이어 그 안에 (법안이) 되지 않으면 양국이 막다른 골목으로 치달아서 치킨게임같이, 양국 기차가 (서로 마주보며) 달리는 형국이 된다어제도 공식 미팅 외에도 (일본 정계 관계자) 10명 이상 등 만날 수 있는 사람은 다 만났다. 빨리 길을 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이 자리에 왔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후 도쿄에서 근무 중인 한국 언론사 특파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 뒤 34일간의 일본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5회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참석을 위해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로 향한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