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청와대동정] 文대통령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 함께하도록 노력"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 협력사업 의지 담긴 듯 / "우리와 협의해야" 요구하는 미국… 변수 많아"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0-01-23 21:52

본문

세계일보

한복 차림의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국정일보 권봉길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1월 24∼27일)을 하루 앞둔 23일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개별관광 허용을 언급한 것의 연장선상에서 올 한 해 남북교류 확대에 애쓰겠다는 다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새해 인사 영상메시지’에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며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남북교류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신년 기자회견 메시지의 연장선 위에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민들의 북한 개별관광 허용 의지를 내비쳤다.

통일부의 ‘개별관광 참고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이산가족 또는 사회단체의 금강산·개성 지역 방문 △제3국을 통한 한국민의 북한지역 방문 △외국인의 남북 연계관광 허용 3가지 형태의 개별관광을 검토 중이다.

이런 협력 사업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해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겠다는 구상을 문 대통령이 실향민과 연관지어 설 메시지에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변수는 있다. 동맹국인 미국의 태도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이틀 후인 지난 16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외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개별관광 허용은) 한·미 간 워킹그룹에서 협의를 통해 다루는 것이 더 낫다”고 말했다. 유엔 등 국제사회의 북한 경제제재와 직결된 문제인 만큼 한국 혼자 결정할 것이 아니라 반드시 미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뜻이다.

이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진보 성향 시민단체에서 해리스 대사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청와대 역시 “해리스 대사 발언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놓았으나 이 문제에 관한 한 미국 정부의 태도는 ‘요지부동’이다. 문 대통령의 바람과 달리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교류 사업이 아주 더디게 진행되거나 아예 발걸음도 떼지 못할 수 있다는 뜻이다. 

 

[국정일보 권봉길기자]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