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심상정, 임기 1년 남기고 '조기 사퇴'하기로
"저조한 총선 결과, 당 안팎 쇄신 요구 작용한 듯"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05-17 20:02

본문

99288a260a2c5c64a54126d8380b74a9_1589713398_5233.jpg

    

 

권봉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대표직에서 조기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전국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새로운 리더십 선출을 위한 조기 당직선거가 실시될 수 있도록 (당 대표) 임기를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혁신위가 준비한 혁신 과제와 발전 전략을 7월 혁신 당대회에서 결실을 보게 뒷받침하는 것이 마지막 소임”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당 정체성 후퇴를 비롯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은 하나하나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총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부족한 점이 있었다면 모든 책임은 제가 감당하겠다”고 했다. 이어 “남은 기간 당 혁신사업을 뒷받침하고 총선 이후 닥친 현안 과제들이 소홀히 다뤄지지 않도록 공백을 메꾸는 역할을 최선을 다해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지난해 7월 당 대표로 선출된 심 대표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심 대표의 ‘조기 사퇴’ 선언에는 4·15 총선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둔 것에 대한 부담감과 함께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는 쇄신·세대 교체 요구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군소정당을 위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이번 총선에서 다수 의석 확보를 노렸으나 지역구 1석, 비례대표 5석을 얻는데 그쳤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뉴스 최신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