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김종인 비대위원장 속리산 법주사 주호영 찾아 "원내복귀 설득"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06-21 14:19

본문

00a9c05da2baa2c9570d371d9b7f76a6_1592716882_772.jpg
   

 

권봉길 기자 = 미래통합당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충북 속리산 법주사에 머물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난 사진을 올렸다.

 

김 원내수석은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속리산 법주사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송언석 비서실장 그리고 법주사가 위치한 충북 보은군옥천군영동군괴산군 지역구의 박덕흠 의원과 함께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났다"며 회동 사진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주 원내대표를 직접 찾아간 것을 두고 원내대표직 복귀를 요청하기 위해서라는 해석이 나온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하자 "막지 못해 미안하다. 책임지겠다"며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 15일 이후 전국 각지 사찰을 돌며 칩거 중이다.

그는 "주 원내대표께서는 그간의 수많은 고민과 마음 고생 탓에 얼굴은 조금 상하신 듯 보였지만 그래도 한편으로는 여유있는 모습이셨다"며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향후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의 올바른 정국 운영에 대해 좋은 말씀을 나누셨다"고 적었다.

이어 "최근 북한의 도발위협과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외교로 많은 국민들께서 큰 걱정을 하고 계시고 코로나19 사태로 국민 생존권의 위협은 물론 경제위기도 점점 심화되고 있다"며 "그야말로 지금의 대한민국은 이른 폭염이 몰려와 연일 무더운 날씨 만큼이나 어렵고 힘들고 답답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김 원내수석은 "불교 화엄경에서 '강은 물을 버려야 바다로 간다.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얻는다'고 했다"며 "위기를 딛고 일어나기 위해서 여야가 힘을 합쳐 협치하고 상생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더 이상 소탐대실의 자세가 아닌 대의를 위해 비우고 채우는 순리의 정치가 필요한 때임을 깊이 고민해야 할 시기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