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국회, 59년 만의 4차 추경 본회의 통과...7조8000억원 규모

페이지 정보

김혜민 기자 작성일2020-09-23 13:12

본문

11dcad9389700b8c4a5f57f8b34c1c8a_1600834406_7039.jpg

[사진=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 국회가 22일 본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계층에 맞춤형 지원하는 7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처리했다. 이는 지난달 11일 정부의 추경안이 제출된 지 11일만이다.

 

이번 추경은 지난 3171차 추경(117000억원), 4302차 추경(122000억원), 73(351000억원)에 이은 네 번째 추경 처리로, 한해 네 차례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1961년 이후 무려 59년 만이다.

 

이날 국회를 통과한 추경안은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전체 액수의 절반가량을 지원한다.

 

우선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매출이 줄어든 연 매출 4억원 이하 일반 업종 종사자에 기본 100만원을 지급한다. 또 음식점 등 영업시간 제한을 받는 집합제한업종에는 150만원을, PC방이나 학원·독서실 등 집합금지업종에는 200만원을 준다.

 

한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득이 감소한 특수고용노동자와 프리랜서에게는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50~150만원을, 정부안에서 유흥주점과 콜라텍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여야 합의로 대상에 포함됐다.

 

이밖에 여야는 논란이 됐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사업을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대상을 축소하는 대신, 아동특별돌봄비 지급 대상을 중학생(1인당 15만원)까지 확대했다.

 

또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을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 등 취약계층 105만명으로 넓혔다.

 

앞서 여야는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전 국민 무료 독감 예방 접종을 두고 팽팽히 맞서다 이날 각각 지원 대상을 축소하는 데 극적으로 합의했다.

 

정부는 23일 오전 9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 예산 공고안과 배정안을 의결한 뒤 추석 전 자금 집행을 개시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