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경찰 "민주노총 국회 인근 1천명 집회신고…강력 대응" -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환노위 법안심사 앞두고…경찰, 181개 부대 배치"

페이지 정보

이신국기자 기자 작성일2020-12-04 10:27

본문

2e3587eda529eb917de58e4ed6279aee_1607046401_2855.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방역당국과 서울시가 집회 금지 방침을 내렸지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일부 단체가 4일 집회를 강행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여의도 국회 주변에서 단체별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여의도 주요 도로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주요 혼잡 예상 지역은 국회대로와 의사당대로 등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여의도권 진입로 및 대부분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를 운행한다면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여의도 일대로 예정된 민주노총의 집회는 하루에 7개 단체 총 130여명이 23곳에서 모이는 규모다. 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고 있으며, 4~9일 여의도 일대에서 민주노총 및 산별노조에 대해 모든 집회를 금지하기도 했다.
 
경찰은 “민주노총 노조원 다수가 전국 각지에서 상경하면 단체간 연대 및 대규모 집회가 개최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대규모 집회 개최 시 집회 준비과정부터 종료 시까지 불특정 다수의 접촉을 통한 코로나19 전파위험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역당국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국회등 여의도권에 집결,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해산절차를 진행하는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엄정 대응하는 한편,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강력하게 사법조치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