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김경만 의원, "기후에너지부 신설 검토 필요"_

페이지 정보

왕자 기자 작성일2021-10-20 06:35

본문

 

acec7119c6be83da7975e8d2ec11c493_1634680269_1914.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의원이 20()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감사에서 탄소중립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새로운 국제질서가 됐고, 이 같은 국가 어젠다를 이행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보다 강력한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며기후에너지부 신설에대한 산업부의 입장 을 무었다.

 

김 의원은 미국은 상무부에서 산업통상분야를, 에너지부에서 에너지분야를 담당하는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고, 프랑스, 중국 등의 주요국도 산업통상과 에너지가 분리되어 있다그동안 에너지를 산업 성장과 함께해야 할 분야로 인정해 왔다면, 앞으로는 환경과 기후 문제가 중요해지면서 이들 영역과 에너지를 함께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부의 에너지, 환경부의 기후부문을 하나로 묶고, 에너지대전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기후에너지부 신설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산업부의 입장을 물었다.

 

이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산업부에서도 외국 사례 등을 참고해 기후변화, 에너지 정책을 더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조직 형태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참고로 기후에너지부 신설은 20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심상정 후보가 기후에너지부 신설을 대선 공약으로 발표했으며, 19대 대통령선거 때 유승민 후보도 대선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