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 가스 라이더 ILO사무총장 만나 협력강화 논의
"ILO사무총장 “한국은 또 다른 100년의 주요한 파트너”"

페이지 정보

김혜민 기자 작성일2021-11-26 18:07

본문

253c9dc6597a5d4a86d6704fc2527551_1637917979_1274.jpg

김혜민 기자 = 스위스를 공식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은 26일(현지시간)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을 만나 산업의 대전환 시대에 공정한 전환(Transition of Justice)에 대한 고민을 공유하고 차기 IL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에 대한 지원외교에 나섰다.
 
박 의장과 라이더 사무총장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 기후변화에 의한 탄소중립 등 대전환의 시기에 고용시장이 급변하고 있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노동환경과 일자리 변화 등에 대한 문제점을 세계인류가 함께 풀어나가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를 표시했다.

라이더 총장은“한국은 2년 전 설립 100주년을 맞은 ILO의 또 다른 100년의 주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서 라이더 사무총장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전환,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중립을 각 나라가 추진하며 고용시장이 급변하고 있다"라며 "이로 인해 양질의 청년 일자리와 비정규직이나 노동 취약계층 같은 구조적 문제가 발생한다"라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이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한국은 취약계층에 대한 삶과 고용을 개선하는 것에 정책적 역량을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국회는 올해 2월 그동안 비준을 미뤘던 4개 ILO 핵심 협약 중 3개 협약을 비준하는 등 국제기준에 부합한 노동환경 개선에 힘쓰고 있다"며 "이러한 노동권 신장은 ILO의 전폭적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9년 ILO창립 100주년에 사무총장께서 제시한 '인간 중심적 접근' 및 ILO를 포괄적인 국제협력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방향에 공감한다"고도 덧붙였다.
 
라이더 사무총장은 박 의장에게 "현직 사무총장으로서 중립적인 입장을 지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과거 강 전 장관과 함께 제네바에서 일한 적이 있고, (ILO 사무총장) 후보로서의 (강 전 장관의) 자질을 잘 알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날 회담은 예정된 45분 동안 농담이 오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라이더 사무총장이 "ILO 사무국에 역대 사무총장의 초상화들이 걸려있는데 대부분 나처럼(백인이고 남성인) 생긴 사람들이다"라고 운을 떼자, 박 의장이 "우리가 당신과 다른 모습의 새로운 모습의(동양인이고 여성인) 초상화를 준비해야겠다"라고 답해 참석자들로부터 웃음을 자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에는 국제의회연맹(IPU, Inter-Parliamentary Union) 총회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해, '동포·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서 스페인 동포들은 박 의장과 국회 대표단에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 한인회관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K-컬쳐로 한층 높아진 한국의 위상에 관해서 설명하며 김치 축제를 비롯한 현지 한인들의 문화 활동에 대한 관심도 부탁했다.

박 의장은 한인회관과 관련해선 "재정 지원 문제라서 우선순위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런 수요가 있다고 (정부 측에) 전하겠다"고 답하고, 김치 축제에 대해서는 "예산안을 짜서 김홍걸 (무소속) 의원에게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