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경제일반] 코로나에 소비 줄이고 예금·투자에 '올인'
"정부, 국채 발행 등으로 역대 최대 자금 조달"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10-17 14:18

본문

6610d4e3f49d34dfa04f04d07494c4e6_1602911996_04.jpg
 

정형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지난 2분기(4~6월) 가계가 소비를 크게 줄이는 대신 주식 등에 대한 투자와 예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업은 자금난 속에 대출을 키웠고, 정부 역시 국채 발행 등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자금을 조달했다.


한국은행이 7일 공개한 '2분기 자금순환' 통계에 따르면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액은 64조원으로 집계됐다. 사상 최대 기록이었던 1분기의 68조8천억원보다는 적지만, 작년 2분기(24조원)보다 40조원이나 많은 규모다.


순자금 운용액은 해당 경제주체의 자금 운용액에서 자금 조달액을 뺀 값으로, 보통 가계는 이 순자금 운용액이 양(+)인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의 방식으로 기업이나 정부 등 다른 경제주체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2분기 가계의 순자금 운용액이 늘었다는 것은 이 기간 예금·투자 등으로 굴린 여윳돈의 증가 폭이 대출 등 조달액보다 더 많았다는 뜻이다.


가계의 2분기 자금 운용 규모는 110조1천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이 시작된 2009년 이래 가장 컸다. 가계의 자금조달액(46조1천억원)도 작년 2분기(20조7천억원)나 올해 1분기(15조원)보다 늘었지만 자금 운용액 증가 속도에는 미치지 못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