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검찰·경찰] 설립 40주년 기념 학술 WEBINAR 개최
"경찰대학 치안정책연, 2일간 심도 있게 토론"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10-17 10:51

본문

52facef97e97ab705158aec2fe54f5b1_1602899587_1583.jpg
 

김종광 기자 =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소장 손장목)는 10월 13일부터 14일까지 2일간 경찰대학 김구도서관 1층 세미나실에서 학술 WEBINAR(웹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환경과 범죄동향 및 치안정책 방향, 사이버 범죄 활동의 정보추적 및 증거자료 관리’를 주제로 전문가 발표와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학술 세미나는 설립 40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19가 가져온 급격한 치안환경 변화를 분석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경찰의 치안활동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것이다.


세미나 첫날은 치안정책연구부 주관으로 김혜진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이 ‘코로나 전후 한국의 치안환경 변화’를 주제로 발표가 있었다. 이어 2부에서는 ‘비대면(언택트) 시대 경찰활동의 변화’를 주제로 김용종 위기관리센터장이 ‘코로나 상황과 경찰대응’을, 박재풍 패널연구센터장이 ‘재난불평등시대 경찰의 사회적 약자 보호’를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국내 주요 경찰 관련 학회장들이 참석해 심도 있는 종합토론을 진행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치안정책의 방향을 제시했다.


세미나 둘째 날은 과학기술연구부가 주관하여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추적’을 주제로 이영석 교수, 박순태 팀장이 발표하고, 윤철희 연구관, 오재훈 최고기술책임자(CTO), 우상태 본부장이 토론을 진행했다. 이어 제2부에서는 ‘증거자료 관리를 위한 자기주권 신원 DID(Decentralized ID) 적용’을 주제로 노희섭 전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이 좌장을 맡아 레이 발데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발표하고 윤석빈 교수, 이강효 팀장, 강장묵 교수가 토론에 참여해 비대면(언택트) 시대 새로운 치안 영역에서의 경찰의 대응 전략에 대해 고민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디지털 기술혁명이 이뤄낸 초연결 사회는 역설적으로 위험요인을 전파하는 통로가 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안전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높아져 경찰에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위험요인에 대해 선제 대응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