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방역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려야”
"경기 김포 통진읍서 추가 의심신고…긴급 차단 방역 조치 중"

페이지 정보

무글리 기자 작성일2019-09-23 13:38

본문

00893b0156bc0395b4652a04e742e127_1569213586_9198.jpg 

 

권봉길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3일 경기도 김포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들어온 것과 관련해 방역 조치를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날 오전 6시 40분경 중점관리지역 내 김포 통진읍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며 “현재 긴급 차단 방역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기 때문에 소독약과 생석회 도포 등 그간의 방역 조치들을 조속히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농식품부는 오늘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했다”며 “지방자치단체와 농협은 보유 소독차량, 군 제독차량 등 가용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해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농장주들도 직접 축사시설과 울타리 파손 여부를 점검·수리하고 축사 내외부와 장비 등을 꼼꼼히 소독해 달라”며 “한돈협회 등 생산자단체에서도 농가의 소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양돈농가 출입통제를 위한 조치들도 빠르게 이행해주기 바란다”며 “중점관리지역 외의 지역도 밀집사육지역과 방역취약농가 등의 입구에 반드시 농가초소를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는 인력배치와 운영시간을 준수하는 등 근무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농장주가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여 김포시에 의심 신고를 했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 각 2명을 투입해 사람·가축 및 차량 등의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