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노동] 대전 도시공사환경노동조합, 민간 위탁 저지 총력 투쟁 대회 개최!
"-대전시민의 쾌적한 환경 보장-"

페이지 정보

무글리 기자 작성일2019-11-21 17:27

본문

8cc9a8d46f9da55c30fac8de3e570612_1574324947_5543.jpg

손화진기자 = 대전 도시공사환경노동조합(위원장 강석화)21일 오후1시에 대전시청 북문앞에서 민간 위탁 저지 총투쟁 대회를 조합원 440여명과 전국에서 모인 한국노총 산하 환경노동조합 조합원 등 약700여명이 모여 시청건물을 한 바퀴 돌며 가두행진하는 등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연대 참석자로는 대전시의원 이종호 의원, 한국노총 연합노련 이대규 의장,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김용복 의장, 한국노총 연합노련 대전지역본부 황병근 의장 등이 참석하여 연대사를 통해 조합원의 총단결을 부탁했다.

  

대전 도시공사환경노동조합은 대전시민이 버리는 모든 쓰레기를 수집, 운반, 매립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다.

  

이날 도시공사환경노동조합 위원장(강석화)은 투쟁사에서 오직 대전시민의 쾌적한 주거 환경을 위해 주 6, 공휴일도 없이 공익사업이란 사명감 하나로 대전시민을 위해 지난 30년간 단 한 차례의 공식적인 파업없이 시민의 공공의 번영을 위하여 노력해왔다”,“허나 지금 우리에게 남은 건 미래에 대한 불안감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시는 지난 1114일 법원 판결에 따른 행정절차라며 민간업체에게 청소사업을 허가했다”,“민영화는 시민들의 피,땀으로 낸 혈세를 민간업체만 배불리고 공익성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전국의 재활용 민간업체에서 일어나는 독과점, 부정부패 그리고 온갖 비리로 인해 관계기관은 물론,나아가 지역시민들의 쾌적한 환경까지 위협하고 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전시의 민간업체 승인 행위는 청소노동자의 고용안정과 청소행정의 공익성을 저해하는 처사로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과 지역 공공기관 양질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정이고 아무런 대책마련도 없는 자치구로의 청소사업 이전은 지난날 청소 행정을 힘들게 지켜온 대전 청소행정의 자부심의 역사를 스스로 부정하는 무책임한 행정이며 이런 떠넘기기식 청소행정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전시민들의 불편함으로 이어질 것이 자명한데도 지금까지 아무런 대책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는 대전시의 무능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행정이라며 비판했다.

  

도시환경공사노동조합은 대전시에 청소사업의 공공성을 보장 환경노동자 고용안정을 책임 대전시민의 쾌적한 환경보장, 세가지을 요구했다.

 

8cc9a8d46f9da55c30fac8de3e570612_1574324992_4353.jpg 


강석화 위원장은 "위 사항이 관찰될 때 까지 도시공사 환경노동자들은 물러서지 않고 투쟁할 것이고, 이는 단순한 요구가 아니다" 라며 " 청소 행정의 공공성 확보야 말로 시민을 위해 반드시 지켜내야 할 공익사업이며 전국 민간 위탁 사업장 환경노동자들의 마지막 실락 같은 이곳 대전을 끝까지 사수하는 것이 우리 도시공사환경 노동자의 시대적 사명이기에 가열차게 밀고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 "이 시간 이후 대전 시민을 위해 또한 환경노동자의 생명권 사수를 위해 모든수단 방법을 강구할 것이며 그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함은 온전히 대전시가 책임져야 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