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피니언

[사설] 세계 40國서 "탈원전 반대" 메아리
"이 도 근 논설위원장​"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0-09-26 21:42

본문

4d795a78a277b6caa6c2854569823322_1601124290_5852.png 

 
"세계 최고 한국 원자력. 누가 그를 죽이는 가. "도발적 내용의 피켓들이 19일 전국 곳곳에 등장했다. 모자와 마스크를 쓴 젊은이들이 오전 10시부터 해질녘까지 순번을 정해 행인들 앞에서 하루 종일 피켓을 지켰다. 이날 행사는 글로벌 캠페인 '원자력 지지 운동(Stand Up Nuclear)'의 일환으로 열린 1인 시위다.


캠페인은 환경운동가 마이클 셀런버거가 대표로 있는 미국 환경운동단체 '환경진보(EP)'가 주도한다. 한국에서는 서울과 수원,대전,광,부산,제주 등 전국 주요 번화가 13곳에서 100여명의 청년이 참여해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졌다.


이들은 서울대··카이스트·한양대 등, 총14개 대학의 원자력공학과 학생들로 이뤄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이날 대전역 앞에서 1인 시위에 참여한 조재완(30)대표는 "지금 이 시간 한국뿐만 아니라 아르헨티나·독일·필리핀·남아프리카공화국·미국·노르웨이 등에서도 같은 내용의 행사가 열리고 있다."면서 "탈원전이 결코 '정답'이 아니라는 것에 전 세계인이 공감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원자력 지지 운동 행사는 올해로 벌써 5년째다. 마이클 셀렌버거가 재생 에너지의 문제점과 원자력의 필요성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2016년 시작했다. 처음엔 소박하게 시작했지만 소설미디어(SNS)의 힘을 빌려 2-3년 전부터 전 세계적 행사가 됐다. 환경보호와 기후변화 예방을 위한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대안을 추구하는 학생과 시민단체들의 '축제'가 된 것이다.


형태와 내용은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탈원전 정책의 위험성을 알리는 취지는 모두 같다. 원전을 줄이고 재생 에너지를 늘리면서 오히려 자연 생태계가 파괴되고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녹색원자력학생연대를 중심으로 그린뉴크.사실과학시민네트위크.에네지홍사단 등 시민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산업생태계의 붕괴를 우려하는 연구원과 원전 종사자 일반 시민들도 나섰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원전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서민 운동과 인터넷 토론 등 다앙한 탈원전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결론적으로 탈원전은 환경도 경제도 놓이고 전도유망했던 원자력 전공자들의 미래마저 망치고 있다. 탈원전 정책의 폐기는 우리만이 아닌 전 세계인들의 목소리임을 알아야 한다.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