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역

[전남] 전남도, 저품위 ‘배’ 가공용 수매 지원 ‘정부 건의’
"태풍 등 피해 입은 나주영암순천 ‘배’ 5천 500톤"

페이지 정보

김혜민 기자 작성일2020-09-15 19:11

본문

b1dcfc081b2974a647c70e7bcd3ca7c3_1600164700_3868.JPG


김종광 기자 = 전라남도는 상품성이 떨어진 저품위 ‘배’를 가공용으로 수매하는데 필요한 예산 7억 원을 국비로 지원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4월 개화기 저온과 최근 장마를 비롯 잇따른 태풍으로 인해 올해 착과 불량한 배와 상처 난 배 등이 수천 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이를 시장에 출하하지 않고 가공용으로 수매해 전남 배 명성 유지와 배 농가 경영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적극적인 건의에 나섰다.

현재 나주, 영암, 순천 등 3개 시군에서 수매할 저품위 ‘배’는 약 5천 500t으로 확인됐다. 20㎏ 상자당 1만 원으로 수매해 배즙 등 가공용으로 활용할 경우 국비 7억 원 포함 총 28억 원(국비 7, 지방비 7, 자부담 14)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4월 이상저온으로 도내 지자체 중 21개 시군에서 배매실단감 등 과수 22개 품목 8천 237㏊ 규모의 피해를 입어 전라남도는 지난 6월 저온피해복구비 산정을 마치고 국비, 지방비로 18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박철승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올 한해 연속된 기상이변으로 배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매우 커 안타깝다”며 “비정상 배의 시장 출하를 억제해 전남배의 명성을 유지하고, 농가 경영안정 대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내 배 재배농가는 약 2천 700여 농가로 전국 재배면적의 23%인 2천 230ha를 재배하고 있다. 연간 소득액은 약 921억 원이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