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역

[전북] 익산형 포스트코로나 정책 ‘강력 추진’ / 국정일보 김상조 기자

페이지 정보

왕자 기자 작성일2021-03-04 21:38

본문

eabe5d09769a6478c34b821ea78baee3_1614861733_4025.jpg

국정일보 김상조 기자 = 익산시가 나눔·기부곳간에 이어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등 32개의 현실감 있는 포스트코로나 후속 정책을 추진한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대책본부는 자체 발굴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지역경제 조기 회복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본부는 4일 정헌율 시장과 유재구 시의장, 김원요 상공회의소회장, 김양배 소상공인연합회장 등 공동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고 실무추진단이 그동안 발굴한 32개의 정책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발굴된 사업은 포스트코로나 대책본부에 소속된 민·관 기관과 단체가 함께 의견을 제시하고 결정된 맞춤형 정책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이날 결정된 사업은 4대 중점과제를 토대로 마련된 7대 핵심사업, 25개 일반사업 등 총 32개 사업이며 예산은 736억원이 투입된다.

 

자세히 살펴보면 소상공인 지원 분야는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18개 사업이, 중소기업은 육성자금 융자 지원 확대 등 6개 사업이 포함됐.

 

이어 고용지원 분야는 익산형 근로청년수당 지원 등 6개 사업, 복지 분야는 익산 나눔곳간 운영 등 2개 사업이 확정됐다.

 

특히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확대 지원사업은 소상공인연합회의 의견을 반영해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시가 현실성 있는 사업 발굴을 위해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추진한 결과 가장 효과적인 정책으로 꼽힌 사업 중 하나이다.

 

시는 기존 연매출 12천만원에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해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줄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달 5일 지역경제 조기 회복을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포스트 코로나 대책본부를 조직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 발굴에 총력을 다해왔다.

 

본부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서 제안한 의견을 바탕으로 3번의 실무추진단 실무회의를 통해 4대 중점과제를 정하고 7대 핵심사업, 25개 일반사업 등 총 32개의 경제회복 사업을 발굴했다.

 

정헌율 시장은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앞으로 발굴된 맞춤형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경제 회복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