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역

[경기] 신동근·김주영·박성혁 "서울시, 5호선 검단·김포 연장사업 적극 협조해야" [출처] 경기신문 (https:…

페이지 정보

순진 기자 작성일2021-10-19 18:22

본문

 

bca610a116fcbebc6e9d94fa9990aab9_1634635556_7918.jpg

▲ 신동근, 김주영, 박성혁 국회의원(오른쪽부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 박상혁의원실 제공 )

 

 [국정일보=김포=엄기철기자]인천시 서구, 경기도 김포 지역 국회의원들이 서울시의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추진 불가 입장에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동근(인천 서구을)·김주영(경기 김포갑)·박상혁(경기 김포을)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서북부 주민들의 뜻을 담아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에 대한 서울시의 일방적 입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시의회 ‘서부권역 교통환경개선 특별위원회’ 보고 과정에서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에 대해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사업 추진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해당 의원들은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지자체간 합의가 전제조건으로 반영됐다”며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사업은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 중재 아래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3자간 합의를 거쳐 모든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 자체 용역조사에 근거한 서울시의 독단적 판단이 상위법령인 철도건설법보다 우선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서울시가 일관성과 연속성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서울시는 지난 2019년 12월 신정·방화차량기지 통합이전으로 검단·김포 연장사업을 추진하기로 발표했다. 당시 최소 수 천억 원, 최대 수 조 원 달하는 개발이익을 추산해 경제성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며 “서울시는 이제와서 갑자기 신정 차량기지를 부천 대장동으로 이전하겠다는 주장을 내놨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의 독단적 교통행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앞선 당정협의 합의사항에 대한 서울시의 조속한 이행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건폐장 이전을 이 사업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그런데 지난 9월 초 관계기관 회의에서 서울시 담당 실무자는 전·현임 시장의 약속을 지키는 시늉은 커녕 손바닥 뒤집듯 건폐장 이전을 다시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다”고 지적했다.

 

5호선 검단·김포 연장사업은 열악한 교통망으로 고통받는 수도권 서북부 주민들의 교통기본권을 보장하는 숙원사업이다. 서울 방화역에서 인천 검단, 김포 양촌읍까지 24㎞ 구간에 연장 노선을 건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국정일보 엄기철 기자 ]   bank6268@naver.com



  @저작권자 국정일보,경찰일보외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