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신문

국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정정보

정부, 북한 수해복구 장비지원 검토
"북한 장비 지원 요청시 적극 검토할 것"

페이지 정보

국정신문 기자 작성일2012-08-13 12:38

본문

최근 북한의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인해 북한 여러 지역에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북한에 긴급지원하기로 한 71억 원 어치의 구호물품에 이어서, 수해복구 장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지난 20일 북한이 수해복구를 위한 장비 지원을 요청할 경우 이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지난 22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서면 개최해 생수 등 식료품을 비롯한 생필품 긴급지원분 71억 원과 민간단체를 통한 지원분 30억 원, 예비비 4억 원 등 총 105억 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대북 수해지원을 위해 쓸 수 있는 돈은 올해의 경우 인도적기금 중 아직 용도가 정해지지 않은 200억 원과 예비비에서 끌어다 집행할 수 있는 512억 원 등 710여억 원으로, 이미 지원이 결정된 105억 원을 제외한 600억 원 한도 내에서 추가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해 북한 수해 때는 쌀과 시멘트 각 10만 톤 등 총 763억 원 어치가 지원됐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20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최근 유례 없는 집중호우로 인해 북한 여러 지역에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달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노 대통령이 김 국방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피해의 조속한 복구와 주민들의 고통이 해소되길 바란다.”며 “우리측도 복구에 필요한 협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준성 기자
                 


국정신문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아 01005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26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news@kookjung.co.kr
Copyright © 국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